[인기뉴스] ‘경찰총장과 문자’ 유리홀딩스 대표, 포토라인 피했다

0
8

인기뉴스: ‘경찰총장과 문자’ 유리홀딩스 대표, 포토라인 피했다



빅뱅 전 멤버 승리(본명 이승현·29)와 함께 해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혐의로 입건된 유리홀딩스 유모 대표가 취재진을 피해 경찰에 기습 출석했다. 유 대표는 경찰 고위직과 직접 연락하며 연예인들과의 유착고리를 만든 핵심 인물로 꼽힌다. 서울지방 …

원본보기: 중앙일보 (새창)